동탄아재의 상상놀이터

이제는 가족이라고 부르게된 우리집 강아지!

그냥 강아지에서 애견으로 반려견으로 이제는 가족으로 인식하게된 제 2의 식구, 이 식구는 말은 밥을 같이먹는다는 의미라는데, 우리 강아지들에게 아무거나 아무렇게나 사료를 먹이면 안되겠죠?

그래서 오늘은 강아지들의 시기별 사료 급여양 과 급여방법에 대해 알아볼까 합니다.

 

 

 

 

생후 기간에 따른 사료 급여 양

- 생후 3개월 미만의 어린 강아지 : 체중의 5% ~ 6%를 하루 4 ~ 5회 나누어 먹입니다.
젖을뗀 강아지는 성견에 비해 약 2배 이상 많은 영양소를 요구하므로 자주 급여 해 주어야 합니다.

 

- 생후 3개월 부터 6개월 사이의 강아지 : 체중의 3% ~ 4%를 하루 3회 나누어 먹입니다.
 

- 생후 6개월 이상 1년 미만의 강아지 : 체중의 2% ~ 3%를 하루 2회 나누어 먹입니다.


- 생후 1년 이상의 성견 : 체중의 1% ~ 2%를 하루 1회 내지 2회 나누어 먹입니다.
하루에 1회만 먹이는게 좋다는 의견들도 있지만 강아지도 공복이 길면 혈당치의 고저 또는 구토등 건강상 안좋을 수 있으니 반려견의 상태를 봐가면서 급여횟수및 급여양을 정해야 합니다.

급여양을 %로 표기하니 계산하기 힘드실 수도 있겠지만 아래 표를 보시고 참고하시면 될꺼 같습니다.

 

 


 

몸무게 별 사료급여양을 계산하시어 적정 사료를 급여하시기 바랍니다.

 

강아지사료 급여양에 따른 변의 상태

사료 부족 : 변이 딱딱하다.
사료 적량 : 변이 부드럽다.
사료 과다 : 변이 묽다.

참고.
사료를 바꿀 경우에는 애견의 소화기관이 바뀐사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기존 사료와 섞어 비율을 조절하며 바꿔주시는게 좋습니다.
사료의 질이 좋지않거나 소화 흡수율이 떨어지면 묽은 변을 볼 수 있으니 수시로 애견의 변상태를 확인 하시기 바랍니다.

 - 강아지사장 - > 원문보기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

  1. 스킨 어떻게 업로드하셨나요? "skin.html 또는 style.css 또는 index.xml 파일을 업로드 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파일이 없을 경우 블로그 접속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다시 확인해주세요." 이문제때문에 인터넷 글 보다가 님이 쓴 댓글까지 보게 되었네요 ㅜㅜ
    2017.02.01 00:08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