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아재의 상상놀이터





소셜 전자상거래 업체인 위메프가 가상화폐로 물건값을 결제 할 수 있게 시스템 도입을 시작했다.




위메프는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과 위메프의 간편결제 서비스인 원더페이를 연동시켜 사용자가 가상화폐로 결제가 가능하도록 시스템 개발 에 대해 협의 중에 있다.



가상화폐를 국내 쇼핑몰이 도입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위메프는 이번 제휴를 통해서 빗썸에서 거래되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비롯하여 12종류의 가상화폐를 우선적으로 적용한다. 해당 가상화폐 종류는 '비트코인, 비트코인캐시, 비트코인골드, 이더리움, 이더리움클래식, 이오스, 퀀텀, 리플, 라이트코인, 대시, 모네로, 제트캐시' 가 될 것이 유력하다.


양사는 가상화폐의 정부 정책 및 규제방안이 확정되는대로, 간편결제 연동 시스템을 완성하여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이 방식은 은행 또는 신용카드사를 거치지 않고, 빗썸과 직접 연결하여 사용자의 전자 지갑에서 위메프의 상품들을 구매하는 방식으로, 가상화폐를 거래수단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하지만, 양사는 위메프 내에서 상품권 구입 등과 같은 현금화 가능성이 있는 위법성이 있는 우려 상품 구입에 대해서는 차단할 것으로 밝혔다.


현재 가상화폐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법정화폐와 달리, 실시간 가격 변동 폭이 너무 커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데 대한 어려움 때문에, 정해진 가격으로 구매하는 데에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 때문에 '실시간 시세 반영' 을 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빗썸 고객이 자신의 가상화폐로 위메프에서 구매를 하기로 결정할 경우, 해당 시점의 가상화폐 시세를 기준으로하여 가격을 정하고 그다음에 위메프 원더페이로 결제를 마무리한다.


관건은 초 단위로 생기는 시세 변동에 따른 혼란을 최소화 하는 것이다.


초단위로 변동 폭이 생기는 가상화폐 특성상, 높은 상승과 하락을 끊임 없이 반복하여왔고, 이는 투기 열풍을 만들어 냈다. 최근 30%나 높게 형성된 김치 프리미엄이 정부 규제 방침으로인해 5% 수준까지 떨어지긴 했지만, 등락폭에 따른 손해를 감수하며 쇼핑몰에서 상품을 구매할 지는 미지수이다.


가상화폐는 국내 소규모 인터넷 거래 업체 혹은 소수 오프라인 매장에서 일부 도입한 사례가 있었지만, 실제 의미 있는 결제수단으로 정착된 사례는 아직까진 없다. 미국의 온라인 쇼핑몰인 오버스톡과 뉴에그, 일본 오프라인 전자제품 유통점인 빅카메라등이 비트코인으로 거래하고 있지만, 거래 규모는 아직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가상화폐로 거래 할 때, 보안 문제 역시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가상화폐 사용자는 거래소가 운영하는 개인 전자지갑에 가상화폐를 보관하고 있다. 이 가상화폐가 거래에 사용하게 될 경우, 이 과정에서 전자지갑에 블록체인의 보안 기술을 낮게 적용해서 그 때문에 해킹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에 5700억 원의 해킹 피해를 입은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이 예에 속한다.




2016년 가상상화폐 기술을 보급해주는 국제단체가 코인체크 측의 지갑에 열쇠를 다수 만들어 신뢰할 수 있는 관계자들끼리 나눠 가지는 방식의 멀티시그 도입을 권장했지만, 코인체크는 이를 시행하지 않아, 보안 수준이 낮은 온라인 연결방식인 핫월렛을 사용해오다가 이 같은 사태를 초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상화폐는 개인 간 통신기반의 암호화 기술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구현된 디지털 화폐로 정부나 중앙은행, 금융기관 등이 없어도 위,변조 위험이 없이 안정적으로 유통 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 있다. 현재까지 발행된 가상화폐는 대략 1,400여 개에 이른다.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